메뉴

도이원은 인간의 잠재능력을 개발하여
자신의 분야에서 좀 더 뛰어난 인재가 될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고 있습니다.

메인으로

게시판

수강후기

수강후기

김성미님 수련기

페이지 정보

  • 작성자 :마음의힘
  • 작성일 :작성일15.04.04
  • 조회수 :455
  • 댓글0건

본문

병원에서 갑상선암 2~2.5기 진단을 받고 민간요법으로 먼저 치료해 보기로 결심하고 꾸준하게 해 보았지만 암은 4배정도 커져 말기가 되고 말았다.
여기에 임파선까지 전이 되어 항암치료, 수술외에 길이 없을 때 오빠의 끊임없는 권유로 정말 마지막이라는 마음으로 도이원을 방문하게 되었다.
 
내심 백년묵은 산삼을 먹어도 낳지 않을 병인데... 하며 말이다.
나는 몇 년간 거의 모든 좋다는 것은 다해본 입장이라 대체의학을 믿지 못하고 있는 상태였고, 더구나 수련으로 암을 치유한다는 것은 더욱 믿지 못한 상태였었다. (이 글을 읽는 당신도 그렇게 생각될 것이다. 나는 지금도 어리둥절 하기만 하다.)
 
그러나, 병원치료가 만약 성공한다 해도 평생 약을 한주먹은 먹고 살아야 한다는 부담감과 보장없이 계속 투여될 항암제, 수술로 평생 불구아닌 불구처럼 살아야 한다는 점, 그로인한 후유증등... 앞이 깜깜했기에 이곳에
올 수 있었다.
 
수련 5개월이 막 지난 현재 전이된 임파선암은 완전 치유되었으며, 갑상선 암도 진단 초기 보다도 좋아져 외관상 티도 나지 않을 만큼 작아졌다.
(5cm이던 암덩어리가 현재는 1cm정도이다. 그것도 납작해진 크기로)
도이원 수련외에 병원약물 및 한의원 치료를 하지 않았음도 밝힌다.
완치를 눈앞에 두고있는 시점에서 나처럼 기적외에 방법이 없는 분들께 수련이 도움 됨을 알리려 수련 메모를 옮겨 도이원에 제출한다.
 
특별수련 1
도이원에 방문한지 첫날 차를 마시며 상담을 한뒤 바로 특별수련을 받았다. 과연 어떤 느낌이 들지 기대감도 있었지만 실제로 체험할수 있는지 의문도 들었다. 수련이 시작되고 백회쪽이 스멀하더니 눈꺼풀이 떨리면서 메스꺼움이 살짝 일어났다. 손바닥과 아랫배가 한번씩 따뜻해지기도 했고 온몸에 힘이 빠지고 착 가라않는 느낌도 있었다. 누워서 수련 받는 동안 몸을 움직이지도 않았는데도 불편하지 않고 오히려 편안한 기분이었다.
수련을 마치고 나니 약간 어질했지만 곧 회복되었다.
 
특별수련 2
오늘은 어떤 느낌이 들지 약간 기대감이 일어났다.
수련이 시작되고 눈 앞에 밝은(노란) 빛의 흐름이 지나가는 느낌이 잠시 동안 들었는데 이것이 기일까하는 생각을 해보았다. 시간이 어느정도 흐른 후에 손바닥이 묵직하면서 따뜻했고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누워만 있었는데도 편안한 느낌이 들어 신기했다.
 
특별수련 3~4
손은 항상 따뜻함이 느껴졌고 누워있는데 너무 편안한 기분이다.
몸이 무게감을 느낄수 없을만큼 가벼운 느낌이 들기도 한다.
 
특별수련 5
수련시 처음으로 몸의 내부에서 지진이 일어난것 처럼 진동이 짧게 일어났고 호흡하는 데도 편안했다.
 
특별수련 6~9
몸에서 열감과 수련받는 동안 편안함이 느껴지며 진동도 자주 일어난다.
 
특별수련 10
수련시작 부터 편안한 기분이 들었다. 호흡이 길어지고 의도하지 않았지만 숨을 잠깐 쉬지 않아도 답답하지가 않다.
옷이 피부에 닿은 촉감이 없는 느낌도 있었다.
 
특별수련 11
여태 수련하면서 몸이 가벼운 느낌이 많이 들었는데 오늘은 자꾸 무거워지더니 양팔이 무게감에 눌린 것 처럼 저려서 기분이 좋지 않다.
원장님이 심장에서 탁기가 빠져나오면 그럴 수 있다고 한다.
집에서 개인 수련을 할 때 진동도 일어나고 유난히 손에 지릿한 느낌과 열감이 났다. 앉아서 수련하기 때문에 다리도 아프고 잠도 오곤 한다.
 
특별수련 12
원장님이 수련 때 기운이 많이 들어갔다고 하시는데 내가 아직 감각이 무뎌 잘 느끼질 못 하는 것 같다.
 
특별수련 13
오늘은 용천으로 수련을 받았다.
처음 조금 찌릿하면서 시간이 조금 흘러 하체가 가벼워지더니 살짝 진동도 일어나고 몸이 가라앉았다.
상체에 무거운 물체를 올려 놓은듯이 무겁고 저렸다. 특히 양팔에는 더했다.
 
특별수련 14~15
여전히 온몸이 저리고 무거운 느낌이 많이 든다.
탁기가 많이 빠져나가기 때문인가 하고 생각해본다.
 
특별수련 16
인당에서 무겁고 지릿한 현상이 수련 내내 지속되어서 신경이 그쪽으로만 쓰였다. 여느때 보다 팔은 조금 덜 아픈것 같다.
 
특별수련 17
저번 수련때 보다는 인당쪽이 지속적이지 않고 뛰엄 뛰엄 느껴졌고 저번과 오늘수련은 기운이 아주 잘 들어 갔다고 한다.
 
특별수련 18
오늘은 손바닥이 유난히 무겁다. 저번엔 팔 전체가 무겁고 저렸는데 이제는 손가락도 손을 많이 쓴 것처럼 아프다.
인당쪽은 가끔 서너번 무겁더니 그 증상이 사라진다.
 
특별수련 19
수련시에 잠깐 졸았는지 문득 생각지도 못한 장면들이 떠오르는데 뭔지는 모르겠다. 몇 번의 진동도 오고 팔이 아직 저리다.
목의 상태를 보니 수련하기 전보다 크기가 조금 작아진 것 같다.
늘 관찰해서 그런지 확연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특별수련 20
용천으로 수련을 받았는데 아직도 팔이 저리고 아프다.
다리도 조금 무거웠던거 같고 그 외에 별다른 증상은 없다.
집에서 수련할 때 평소에 오른쪽 어깨가 일을하면 자주 아픈데 수련을 하니까 어깨와 팔까지 아파왔다. 수련을 마치고 조금 쉬니까 그런 증상이 사라졌다.
아직 개인수련 할때면 자세도 잘 안 잡히고 잡념이 생겨 힘이 든다.
이것을 이겨내고 열심히 할려고 다짐해 본다.
특별수련 21~22
여전히 팔도 조금 아프고 다리까지 저린다.
 
특별수련 23
진동이 짧게 두세번 왔는데 물결의 흐름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공간에 떠 다니는 듯한 기분도 잠시 들었고 수련이 끝나고 나니 몸도 무겁고 힘이 하나도 없는 것 같다.
집에서 수련할 때 어깨가 너무 아파서 힘이 들었는데 마치고 나니 그러한 통증은 사라졌다.
 
특별수련 24~25
기록을 하지 못함.
 
특별수련 26
수련을 받는데 오늘이 백회쪽으로 제일 기운이 강하게 느껴졌다.
손목 부위만 조금 저렸고 몸이 가벼워지고 붕뜬 느낌이 일어났다.
끝나고 나니 다시 몸이 무겁다.
 
특별수련 27
기록을 하지 못함
 
특별수련 28
수련 시작부터 몸이 편안해 지더니 그 뒤로 잔 것 같다.
마치고 일어나니 몸이 조금 떨리고 어지러운 느낌이었다.
요즘 집에서 수련하면 호흡도 잘 안되고 몸도 아프고 해서 힘이 든다.
 
특별수련 29
특별수련 중반쯤 되었을때 머리부터 발끝까지 온몸이 미세하게 전기가 흐르는것 처럼 지릿함이 잠깐동안 이지만 일어났다.
집에서 개인수련 할 때 시작한지 중간정도 되니 다리도 아프고 어깨와 등쪽도 무겁고 했는데 그나마 호흡은 할만 했다.
그러더니 어느 순간 몸이 길어진 것 같아 무척 신기한 느낌이 들었다.
 
특별수련 30
머리에서 발끝까지 원기둥 같은 것이 순간 통과 하는 느낌이 들었다.
오른팔도 찌릿하고 무엇이 지나가는 것 같다.
요즘들어 수련할때면 온몸이 지릿하며 약하게 전기가 통하는 것 같다.
 
특별수련 31~34
대체적으로 미세한 전류가 흐르는 느낌이 지속된다.
 
집에서 개인수련(29)
한 시간씩 앉아서 개인 수련을 하면 아직까지는 다리가 저린다.
5일째 머니따이남을 손에 올려놓고 수련을 하는데 처음에는 팔이 저릴 만큼 무게감이 느껴지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의식이 되지 않을 만큼 가벼워진다.
수련도중 가끔 목도 답답하고 걸리는 듯한 느낌도 있고 어깨도 아픈데 마치고 나면 그 증상이 사라진다.
단전호흡이 잘되진 않았는데 좀 더 이미지화 시키고 집중을 하니 한결 수월 해진 것 같다.
오후 수련때는 호흡을 시작하고 동시에 명문쪽으로 지긋히 누르는 듯 한 느낌이 한 동안 계속 일어났다.
 
특별수련 35
수련중 순간 눈 앞이 깜깜해져 깜짝 놀라서 당황스러웠다.
그 외에는 늘 느끼는데로 몸이 가벼웠다가 가끔 가라앉는 것 같고 지릿한 느낌도 들기도 한다.
원장님이 목의 상태를 점검 해주셨는데 에너지상으로 1.2~1.4cm 정도의 크기로 보인다고 하셨다. 내가 만져 보기에도 4년전 병원에서 진단 받은 크기와 비슷해진 것 같다. 수련의 결과로 차도를 보여서 좋았다.
 
집에서 개인수련(212)
하단전을 의식하고 호흡을 하다보니 백회가 묵직하고 어떤 물체가 올려진 듯한 느낌이 든다. 호흡을 하는데 아랫배가 복어처럼 부풀어 오르기도 했다.